‘사회적 얼굴에 속지 말기’

치유활동가집단 공감인 뉴스레터 제39호 2019년 11월 28일

 사회적 얼굴에 속지 말기

본래의 자기와 사회적 얼굴이랄 수 있는 페르소나를 구별하는 일은 인간이 평생에 걸쳐 풀어야 하는 숙제 같은 것입니다. 현직에 있다 물러난 이들이 공통적으로 토로하는 감정은 서운함입니다. 현직에 있을 때와 퇴직 후에 사람들이 자신을 대하는 태도가 너무 다르다는 거지요. 이해는 가지만 심리적 착시 현상일 가능성이 큽니다. 

고위 공직에 있다가 퇴직한 어떤 이의 솔직한 고백 속에 그 답이 있습니다. 현직에 있을 때 자신을 찾아오는 사람들 중 상당수는 비즈니스 관계상 ‘자리’를 보고 찾아오는 것인데도 자신의 ‘인격’을 보고 찾아왔다고 착각하는 통에 퇴직 후 서운함이 생긴다는 겁니다. 

퇴임한 대통령이 현직에 있을 때처럼 언론이 주목하지 않는다고 염량세태(染凉世態)를 한탄하면 개념 없다고 손가락질 받지 않겠어요? 그래서 저는 집에서도 회장님이나 교수님 혹은 박사님 같은 호칭을 아무렇지도 않게 주고받는 이들을 보노라면, 불길합니다.

나와 나 아닌 것을 제대로 구별하지 못하면 그것이 무엇이든 결국엔…… 코미디가 되고 맙니다.  

ㅡ마음주치의 정혜신·이명수 『홀가분』 중에서

“덜 미안해도 되겠구나. 나 먼저 챙겨도 되겠구나. 그런 마음이 들었습니다.” ‘찾아가는동사무소’ 실무자를 대상으로 3주 동안 진행되어 온 <공감 치유 과정>의 마지막 시간, 참여자의 소감 한마디가 긴 여운을 남깁니다. 지난 6월에 이어 10월 17일, 24일, 31일 3주 …
초겨울의 기운이 느껴지는 11월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바쁘게 달려온 2019년도 약 한 달이라는 시간만 남겨두고 있네요. 속마음버스는 연말이 다가오면 올해는 어떻게 보냈는지 되새겨보는 시간을 갖곤 하는데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그래서 속마음버스는 올해도 …
오감이 똑똑 노크합니다. “가을이 왔어요.” 울긋불긋 알록달록 물든 단풍, 코를 찌르는 알싸한 은행열매 냄새, 낙엽이 밝으면 나는 바스락바스락 소리. 시월에 시작된 가을과 함께 하반기 속마음산책도 준비를 합니다. 10월 5일, 12일, 19일, 26일 총 4번의 만남 속에서 마음 …
“내가 애들 봐줄 테니 신청해봐.” 얼마 전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에 다녀온 동생이 나에게도 한번 다녀오길 권했다. 정혜신 박사의 「당신이 옳다」를 감명 깊게 읽은 직후 주저할 이유가 없었다. 아이를 낳고 키울수록 …
공감의 힘을 믿는 당신의 후원이 모두가 공감자이고 치유자인 세상을 만듭니다
마음의 속살에 눈맞추는 길에 함께해주세요!
  후원하기  

  • [12/13 19:00] 속마음산책 어울림워크숍 @헤이그라운드 성수시작점 스카이라운지
  • [12/14 18:00] 속마음버스 목소리기부자 대상 특별이벤트  ☎문의: 070-7727-3694
  • [12/17 19:30] 공감인 「자기마감 워크숍」 @헤이그라운드 성수시작점 지하1층
  • [12/18 19:00] 속마음산책 어울림워크숍 @허와스튜디오
  • [12/20 19:00] 공감인 「그림책과 만나요」 ☎문의: 070-7727-3691  
  • [12/21 14:00] 속마음산책 어울림워크숍 @허와스튜디오

함께 보고 싶은 분들께 이 메일을 전달해 주세요.
사단법인 공감인
mom@gonggamin.org
서울시 성동구 뚝섬로1나길 5, 헤이그라운드 G207
TEL 02-557-0853FAX 02-6468-2022
수신거부 Unsubscribe

GONGGA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