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맘 알죠?’

사단법인 공감인 뉴스레터 제30호 2019년 1월 31일

 제 맘 알죠?

한 중년 주부는 기도발이 좋으려면 기도의 내용이 복잡하지 않아야 한다는 확고한 믿음이 있습니다. 그래서 그녀가 자신의 간절한 소망을 절대자에게 기원할 때 쓰는 기도 문구는 더할 수 없이 간명합니다. 

‘제 맘 알죠?’

전지전능한 절대자와의 특수한 의사소통이라는 사실을 감안하면 일견 미소 지으며 고개를 끄덕일 수도 있는 기도문이지만, 일상적 인간관계에 이런 이심전심(以心傳心) 같은 소통 방법을 적용하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조직 커뮤니케이션에 관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조직의 구성원들은 동일한 메시지를 여섯 번 정도 접해야 ‘한 번쯤 들은 적이 있는 것 같다’고 받아들인다지요.

소통에서 중요한 것은 콘텐츠가 아니라 프로세스입니다. 정신분석 치료에서, 내담자가 말하는 내용 자체보다 그 내용을 펼쳐 보이는 과정에 그 삶이 가진 문제의 핵심이 담겨 있다고 보는 것은 바로 그런 이유에서입니다.

이심전심, 뜻도 좋고 어원도 감동적이지만 현실 세계에선 이상으로만 존재하는 소통 방법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내 맘 알겠거니, 하는 비현실적인 의사소통 방식은 반드시 그에 합당한 대가를 요구하게 되어 있습니다.

ㅡ마음주치의 정혜신·이명수 『홀가분』 중에서

반가운 얼굴이 보였다. 지난 3월 ‘나편’에 같이 참여했던 분이었다. 힘든 사연을 가슴에 안고 참여하고 서로에게 짐을 내려놓고 조금 가벼워졌을 때 프로그램이 끝나 헤어졌었는데 다시 만나니 낙동강 전투에서 함께 싸웠던 전우를 만난 느낌이었다. 그동안 쌓인 이야기를 …
‘비영리활동가’로 산다는 것은 무엇일까요. 가치 있는 활동을 통해 사회의 변화를 이끌어내고자 일하지만, 활동가로서의 삶을 꾸려나가기란 결코 쉬운 일은 아닙니다. 공익을 위한 활동을 하면서도 일상적인 생계를 영위해야 하고, 자본주의 사회에 살면서 가치를 추구 …
속마음산책’에서는 미리 대화하고 싶은 이야기를 정리해 사무국에 보내주면 공감자가 사전에 충분히 읽고 이해한 뒤에 1:1로 산책을 하며 대화하는 프로그램입니다. 가르침이나 충고가 아니라 내 마음을 끝까지 얘기해보고 싶을 때, 매번 누군가의 얘기를 들어주는 …
공감의 힘을 믿는 당신의 후원이 모두가 공감자이고 치유자인 세상을 만듭니다
마음의 속살에 눈맞추는 길에 함께해주세요!
  후원하기  


함께 보고 싶은 분들께 이 메일을 전달해 주세요.
   구독하기   
사단법인 공감인
mom@gonggamin.org
서울시 성동구 뚝섬로1나길 5, 헤이그라운드 G207
TEL 02-557-0853FAX 02-6468-2022
수신거부 Unsubscribe

GONGGA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