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완벽한 실수’

사단법인 공감인 뉴스레터 제29호 2018년 12월 27일

 가장 완벽한 실수

부모가 반대한 결혼이나 직업을 택한 이들의 마음고생은 옆에서도 보기에도 애처롭습니다. 몇 년이 지나도 부모의 인정을 받지 못할 경우 그들은 ‘내 존재 자체가 거부당했다’는 느낌 때문에 깊은 통증을 지닌 채 살아갑니다. 

세상 누구보다 자식을 사랑한다는 부모들이 무심하게 저지르는 이런 폭력을, 저는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부모가 자식의 결정을 반대하는 이유는 겉으론 어떤 포장이든 대부분 부모 자신의 개인적 세계관에서 비롯합니다. 학벌이나 장래성, 경제력, 외형적 번듯함, 또는 가문의 전통 따위에 대한 부모 자신의 가치관이 반대 준거가 됩니다. 자녀의 취향이나 적성 등은 고려되지 않거나 맨 마지막입니다.

철저한 채식주의를 고집하는 이에게 육류로 가득한 밥상을 차려놓고 맛있게 먹어야 한다고 윽박지르는 격입니다. 한 번도 못 먹어본 음식을 맛보게 해야 한다는 강박이 있는 경우도 있지요.

상차림을 위해 투입된 돈과 시간과 정성만을 감안하면 이해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먹는 이의 식성을 고려한다면 폭력도 이런 폭력이 또 없지요.

‘내 눈에 흙이 들어가기 전에……’을 외치며 결혼을 반대한 부모가 달동네 사는 딸네 집을 몰래 들여다보고 갔다는 식의 에피소드는 더 이상 미담일 수 없습니다.

부모 자신의 자존심이나 억하심정을 시위할 게 이니라 그 시간에 자식을 한번 꼭 안아주고 다독여주는 게 백 번 어른답습니다. 설마 부모로서 자식한테 해야 될 일을 하겠느냐는 확신이 가득하다면, 실수하는 거라고 저는 단언합니다.

상대방에게 치명적 위해를 가함에도 불구하고 정작 본인은 무슨 실수를 저질렀는지조차 알 수 없는, 실수 중에서도 가장 완벽한 실수라 할 수 있습니다. 누군가에게 행하는 실수 중 완벽한 실수만큼 위협적인 것도 흔치 않습니다.

ㅡ마음주치의 정혜신·이명수 『홀가분』 중에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6주 과정을 마치고, 치유릴레이로 첫걸음을 내딛는 시간, 바로 <치유원리구조 교육>입니다. 올해에는 15번의 교육이 열렸습니다. 성수동에 교육 공간이 마련되면서 예년에 비해 부쩍 교육의 …
올해도 이제 한 달여 남았다. 하지만 아쉽지는 않았다.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의 상처입은 치유자과정 ‘상담학교’를 마치고 나니 월동준비를 제대로 했다는 안도감이 들었다.
매일 저녁 여의도역 2번 출구를 밝히던 속마음버스가 한낮 신촌 연세로에 등장했습니다. 더 많은 분들에게 속마음버스를 알리고자 진행된 속마음버스 홍보관이었는데요. 익숙하지 않은 버스의 등장에 많은 분들이 궁금 …
2018년 낙엽이 힘없이 바스러지는 가을, 나도 모르게 행복할 준비가 충분히 되어가고 있다. 7년 전 개인적 우환으로 우울증과 무기력증에 시달리고 있을 때 정신과 진료 상담을 받았던 적이 있다. 상담비는 1시간에 5만 원.
공감의 힘을 믿는 당신의 후원이 모두가 공감자이고 치유자인 세상을 만듭니다
마음의 속살에 눈맞추는 길에 함께해주세요!
지금 공감인 후원하러 가기
사단법인 공감인
mom@gonggamin.org
서울시 성동구 뚝섬로1나길 5, 헤이그라운드 G207
TEL 02-557-0853FAX 02-6468-2022
수신거부 Unsubscribe

GONGGA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