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월 마지막주 목요일에 발행하는 <서울시치유활동가집단 공감인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이달의 심리처방전

좋아하는 음식의 종류를 열거하기는 쉬워도 그중에 딱 한 가지만 고르라면 선택이 쉽지 않게 됩니다. 이런저런 사소한 갈등이 생기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잊을 수 없는 밥 한 그릇을 꼽아 달라는 질문에 대한 대답은 비교적 명확합니다. ‘잊을 수 없는 밥 한 그릇’이란 화두 앞에서 특급 호텔의 뷔페 음식을 떠올리거나 회장님과의 만찬 때 먹었던 갈비찜 따위를 거론하는 경우는 없을 테니까요.
저는 그런 종류의 잊을 수 없는 밥 한 그릇 안에 치유적 힘의 원형이 담겨있다……고 생각하는 쪽입니다. 실제로 밥이 가진 힘이 그러합니다.
놀라운 영도력의 비밀을 묻는 질문에 “많이 먹여야 돼”라고 설파하는 영화 속 동막골 촌장님의 그 유명한 핵심정리가 단지 물질적 풍요나 경제성장의 필요성을 의미하는 게 아니란 사실은, 적어도 치유의 영역에서 상식에 속합니다. 그때의 밥이란 물리적 의미의 밥을 넘어서는 것이니까요.
내 기억 저편에 웅크리고 있는 ‘어린 나“를 살뜰하게 배려하고 보듬어 주는 밥상을 마주하는 일은 그 자체로 치유입니다. 당연히 그런 치유적 밥상을 누군가에게 마련해 주는 모든 이는 치유자일 수밖에요.
그러므로 치유자가 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어떤 이가 진심으로 원하고 있는 따뜻한 밥 한 상 차려서 함께 수저를 나누는 일입니다.
그런 게 치.유.적.밥.상.이겠지요.
- 마음주치의 정혜신·이명수 『홀가분』 책 중에서

울보로 보낸 6주, 마음으로 성장하다
한 번도 부산을 떠날 거라는 생각을 해 본 적이 없었습니다. 갑자기 서울에서 일하게 되어 오빠가 지내는 원룸에서 함께 지내게 되었습니다. 성수동에 위치한 회사에서 …

제목만으로도 위로가 되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통해 제 마음을 두드리던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몇 년 전부터 이 제목만으로도 눈물이 났습니다. 둘째 출산 이후 혼자의 힘으로는 …
  • [2/21] 2018 공감인 정기총회 안내 @헤이그라운드 19:00

· 본 메일은 예약발송으로 2일 전 수신동의 기준으로 발송됐습니다.
· 만약 메일 수신을 더 이상 원치 않으면 [수신거부]를 클릭해 주세요.
서울시 성동구 뚝섬로1나길 5, 헤이그라운드 G207ㅣTEL 02-557-0852,3ㅣEMAIL mom@gonggamin.org
2013-2018 ⓒ사단법인 공감인 all right reserved.

GONGGA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