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월 마지막주 목요일에 발행하는 <서울시치유활동가집단 공감인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현재 인기도 최고지만 수입 또한 실하기로 소문난 한 가수는 3년 동안의 연습생 시절, 창문도 없는 옥탑방에서 라면 한 개를 삼등분해 끼니를 때우며 하루하루를 살아냈답니다.

현재의 돋보이는 결과를 중심으로 그때의 시간을 재구성하면 역경을 극복한 아름다운 성공기가 되지만 당시엔 그런 고난의 시간이 3년이 될지 10년이 될지 알 수 없었을 겁니다.

사회적 차원의 구조적 빈곤과 차별의 문제와는 별개로, 살다 보면 ‘창문도 없는 옥탑방 같은 시간’을 견뎌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런 수간에는 자신의 암울함, 슬픔, 분노, 열패감, 소외감이 끝도 없이 이어질 것처럼 느껴집니다.

하지만 1945년 8월 15일 해방이 되기 전날까지도 대다수 국민은 해방의 낌새를 전혀 알아차리지 못한 것처럼 물리적이든 정서적이든 질곡의 시간은 대개 느닷없이 끝이 납니다.

그런 때 꼭 필요한 것은 10센티미터만 더 파 들어가면 금맥을 발견할지 모르는데 여기서 포기할 순 없다는 강철 같은 의지가 아닙니다. 훗날의 빛나는 나를 위해서가 아니라 지금 현재의 나를 살갑게 보듬고 다독일 줄 아는 자기긍정성입니다.

그러면 모든 정서적 질곡의 시간은 벼락처럼 끝이 나게 되어 있습니다. 반드시

- 마음주치의 정혜신·이명수 『홀가분』 책 중에서

지금까지 힘들다고 생각해 본 적이 없어요
그냥 이 정도는 다들 힘들지 않나? 하고 넘기는 일이 태반이었어요. 투쟁하시는 분들의 사연,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프로그램에서 접한 어렵고 …

내게는 망상, 그분들에겐 지옥 같은 현실
살아오면서 늘 결핍감으로 힘겨웠던 나는 마흔을 전후해 개인상담을 받았다. 2년 가까이 상담을 받는 동안 남편, 아이들, 회사동료들과의 불화를 매주 상담가에게 일러 …

‘마담 프루스트의 비밀 정원’을 보고
어떤 간절함은 마침내 이루어지는 걸까요? 우연히 보게 된 영화포스터를 마음 한 구석에 저장시켜놓았는데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운영 사무국에서 함께 본다고 …

어르신은 그 자체로 빛나는 존재
고백합니다. 사실 저는 어르신에 대한 편견이 있었습니다. 어르신들은 자기 얘기만 하고, 남의 이야기는 들으려 하지 않는다는 편견이요. 제가 돌봐야 하는 연약한 존재 …

· 본 메일은 예약발송으로 2일 전 수신동의 기준으로 발송됐습니다.
· 만약 메일 수신을 더 이상 원치 않으면 [수신거부]를 클릭해 주세요.
서울시 성동구 뚝섬로1나길 5, 헤이그라운드 G207호ㅣTEL 02-557-0852,3ㅣEMAIL mom@gonggamin.org
2017 ⓒ서울시치유활동가집단 공감인 all right reserved.

GONGGAMIN